PS VITA는 훌륭한 게임기계입니다. 저도 그것때문에 VITA를 구매했고, 자주 즐기고있습니다.

그래도 블레이 블루의 아스트랄 히트의 뛰어난 그래픽은 렉이 살짝 걸리는군요. 하자마의 작붕전통은 여전

 

1. 타이틀이 너무 없다

PS VITA가 나온건 2012년 2월 11일입니다. 현재 6월 말에도 타이틀이 거의 없습니다.

점점 VITA로 발매한다는 게임들이 속속히 발표되고있긴 하지만, 3DS의 폭탄투하 만큼은 아니지요.

실제로 제가 사러 간 정식 판매점에는 PS VITA용 팩이 있는곳이 너무 썰렁하게 보였습니다.

이 단점이 보완되느냐 더 심해지느냐는 추후에 발매될 타이틀에 따라서 달려있지요.

판매량이 너무 부진해서 몇몇 회사는 발매를 재검토 하거나 취소하거나 3DS로 넘어갔다는 루머가 있습니다.

닌텐도 3DS도 타이틀이 적었지만, 이것을 살린것은 닌텐도 자체였으니. 이건 지켜봐야겠습니다.

이게 다 배신때리고 삼다수에게 간 몬스터 헌터 때문이다.

 

8월 현재, 라그나로크 오딧세이, 하츠네미쿠 프로젝트 디바f, 페르소나 4 더골든

9월 리틀 빅 플래닛(국내 출시 미정), 디제이맥스 테크니카 튠 으로 이 문제는 해소

 

2. TV 출력 기능이 없다?!

PS VITA는 정식적으로 TV 출력 지원이 되질 않습니다. 아마 펌웨어 업글로도 지원할 확률은 적겠지요.

아마 PSP 2K처럼 PS VITA 2K가 나올것같긴한데. 그건 봐야 알겠지요.

재미있는 루머로는 PS VITA가 TV지원을 한다면 PS3를 팀킬할까봐 그렇다고 합니다.

 

 

3. 음악 리모콘의 아쉬움

 

 

터치 위주의 VITA는 전과의 PSP와는 달리 리모콘도 터치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정말 터치 위주로만 리모콘을 만들었습니다.

PSP는 터치가 아니라서 리모컨을 버튼으로 조종했지요.

하지만 PS VITA는 Only 터치로만 리모콘을 작동시킬수있습니다.

제 케이스는 악세사리 팩에있는 케이스여서 여닫는 방식이라 음악을 바꿀려면 열고->잠금풀고->음악앱 선택->다음곡

PSP는 맨 위에 있는 R이나 L버튼 한번이면 바로 넘어갔었지요.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PSP도 잠금을 해제하지 않고 리모컨이 작동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PS VITA가 터치뿐만이 아니라 버튼으로도 작동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4. 왠지 작아진 버튼

 

 왼쪽이 PSP 오른쪽이 PS VITA

 

보시면 알겠지만 PSP는 버튼이 크고 간격이 넓은 반면 VITA는 버튼이 작고 간격이 좁습니다.

물론 버튼이 작고 간격이 작으면 동시치기가 수월하겠지요. 하지만 역으론 잘못 누를 확률도 크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홈 , 셀렉 , 스타트 버튼을 로고 양옆이 아니라 올렸기때문입니다.(볼륨은 맨 위 전원 옆에 놨습니다.)

또한 오른쪽에도 스틱을 하나 더 늘림에 따라서 스틱의 크기도 조금 줄어든 느낌을 받았지요.

 

 

5. (한국한정) 제한된 기능

VITA를 살때 설명해주는거지만 PS VITA는 위치서비스를 지원하는 Near. 즉 지도 앱을 사용할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Near 서비스를 지원하는 게임은 실행되지 않거나 튕깁니다.

대표적인것이 디스가이아 3 Return인데요. 맵 로딩때마다 Near를 요구하기때문에 게임이 멈추거나 튕깁니다.

이 게임은 한국 PSN에도 없을뿐더러. Near를 지원 안하는 한국에서는 정발이 안될 가능성도 크지요.

Near는 지원 안하는 이유는 바로 대한민국 통신법상 위치정보를 요구하는 건 불법이기때문에 불가능한겁니다.

즉, 나중에 나오는 게임들중 Near를 지원할경우 우리나라의 VITA에서는 실행이 불가능합니다.

 

 

아쉬운 점 5가지는 제 주관적으로 뽑은겁니다.

만약에 설명하는데 너무 억지같으면 지적해주세요. 수정하겠습니다. (너무 심할경우 삭제하겠습니다)

저도 PS VITA를 좋아하는 사람이며, 일부러 막 까는 식으로 포스팅한것이 아님을 밝힙니다.

 

저작자 표시